본문 바로가기

아름다운 아프리카

다양한 아프리카소식을 만나실 수 있습니다.
  • 외교부 아프리카 외교 ‘체계화’
  • 등록일  :  2018.01.25 조회수  :  427
  • 첨부파일  : 
  • 향후 21세기를 주도할 주요 경제권으로 부상할 것으로 기대되는 아프리카에 대한 외교를 체계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설립되는 ‘아프리카 미래전략센터’가 다음달 정식으로 개장한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외교부 관계자는 25일 “다음달 말쯤 정식 개소식을 하기 위해 준비 중에 있으며 연구 활동 등은 이미 시작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서울 용산역 부근에 450㎡ 규모로 세워지는 아프리카 미래전략센터는 중요성이 점증하고 있는 아프리카 외교의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우리 기업의 아프리카 진출을 돕는 것이 목적이다. 한국과 아프리카의 교역 규모는 2012년 기준 144억 달러로 전체 무역액의 1.3%에 불과했다. 

    국제통화기금(IMF)은 지난 7월 보고서를 통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의 경제성장률이 올해 5.4%로 예상되며 내년에는 5.8%에 이른다고 전망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프리카 외교 인프라가 부족한 것을 메꾸기 위해 아프리카 미래전략센터를 세우게 됐다. 외교부는 지난달 공개 입찰을 통해 아프리카 미래전략센터의 운영을 맡을 기관으로 사단법인 한·아프리카 교류협회를 선정했다. 협회는 함께 일할 직원 19명 중 18명을 선발하고 나머지 1명에 대한 선발도 진행 중이다. 사업 예산 21억원도 배정받았다.

    선발자들은 코이카 봉사단원 등 지역전문가들로 이들은 내년부터 본격적인 정책 연구 및 교류 사업을 실시한다. 또 각 권역의 정치·경제·문화계 고위 인사와 초청 교류를 통해 인적 네트워크를 구축하고 아프리카 정책 수립을 위한 전문적 조사·연구도 수행한다. 외교부 관계자는 “미국과 중국이 아프리카를 놓고 투자 경쟁을 벌이는 상황에서 우리 역시 외교적인 관심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외교부에서 센터의 운영 방향 등은 계속 지켜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제훈 기자 parti98@seoul.co.kr